자료실

보도자료

제목 육군, 정찰·공격·수송용 무인기 실전 배치 속도 낸다
2021.04.14
 
뉴시스
 
육군 드론발전 대토론회 13일 계룡대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위사업청은 민간 신기술이 적용된 공격 드론 3건의 신속 시범 획득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자폭무인기.(사진/방사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육군은 정찰·공격·수송용 무인기를 실전에 조기 배치하기 위해 각계 의견을 수렴했다.

육군은 13일 충남 계룡대에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산·학·연·관이 함께하는 육군 드론발전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상작전사령관과 제2작전사령관 등 육군 주요직위자와 국방부·국토부·과기부 등 정부부처 관계자, 항공우주연구원·국방과학연구소(ADD) 등 연구기관과 국내 드론 개발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국내 우수 성능 무인기 도입을 통한 부대별 드론봇 전투체계 조기구축 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육군 드론산업 시범운용 적용 노력과 한계, 올해 추진방향, 드론 전투체계 규격화와 표준화 추진방안, 기능별 드론 개발 경과·향후 기술전망, 산·학·연·관·군 협업·제도개선 등이 다뤄졌다.

기능별 드론 개발 경과와 향후 기술전망 발표에서는 정찰·공격·수송·군집·AI기반 자율드론,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등이 논의됐다. 항공우주연구원, 국방과학기술연구원, 한국드론혁신협회, 과기부, 국토부, 한화시스템 소속 전문가들이 토론에 참여했다.

행사장에는 정찰·공격·수송과 도심항공교통을 위해 개발된 무인기 11종이 전시됐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육군은 민·관·산·학·연과 상생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국내 드론산업 성장에 필요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주도함과 동시에 미래 육군의 핵심전력으로 부상할 드론봇 전투체계 조기 전력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원문 :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413_0001404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