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상세

중소벤처기업부·국방부, 군수품 국산화 나선다

2019-08-07 50

[한겨레]

2019. 08. 07

 

박영선 중기부 장관-정경두 국방부 장관 7일 업무협약 맺고
방산 중소기업 지원·청년 장병 취업 지원 강화하기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 및 장병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2019.8.7.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방 분야 중소벤처기업 및 장병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2019.8.7. 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와 국방부가 군수품 국산화를 추진하고 청년장병의 취·창업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방위산업 관련 중소기업 지원 및 장병들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에 두 부처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부처는 협약을 통해 △국방분야 중소기업 아르앤디(R&D) 등 지원 △제품 판로 지원 △장병 취창업 지원을 강화한다. 각각의 세부사항을 보면, 국방분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국방부는 해외 도입 부품의 정보를 중기부에 제공하는 등 군수품의 국산화 수요 발굴에 나서고, 중기부는 군수품 제조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판로와 관련해서는 국방부가 중소기업의 제품 구매를 늘리고 중소기업이 조달시장에 원활하게 진입할 수 있는 제도를 시행한다. 중기부는 민간 상품 중 시범사용을 통해 적합 판정을 받은 품목에 대해 군에서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청년 장병들의 취·창업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장병 대상으로 실시 중인 직무교육이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중·장기교육 중심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등 4차 산업관련 직무교육을 추가하고 컨설팅·채용면접 등 취업연계 서비스도 강화하기로 했다. 창업지원 프로그램도 기존 기술창업 분야에서 자영업창업 분야까지 확대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박영선 중기부장관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상황에서 군수품 국산화개발 지원 확대 협력은 시의적절한 대응이며, 이를 통해 해외 의존도가 높은 군수품의 국산화율과 중소기업 경쟁력도 함께 높아질 것”이라며 “중소기업이 혁신 성장하고 우리나라 방위산업 기반도 강화되는 선순환 구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우수제품에 대한 군의 공공수요가 중소기업 혁신성장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장병들이 국가를 위해 봉사하며 병역의 의무를 다하면서 미래를 위한 창업과 취업의 기회를 마련해 나갈 수 있도록 국방부와 중기부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 부처는 협력내용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협의회를 개최해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관련 사항을 협의,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신민정 기자 -

http://www.hani.co.kr/arti/economy/startup/904842.html#csidxd7001e38b360ff9b493523820c5f4d1

공지사항 수정

수정을 원하시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